본문 바로가기

역사탐방 길라잡이

한옥 속에서 특별해지는 익선동

다시 쓰는 역사책_제2편 익선동 최초의 한옥 주택단지, 정치 1번가에서 뉴트로의 성지로
다시 쓰는 역사책_제2편 익선동 최초의 한옥 주택단지, 정치 1번가에서 뉴트로의 성지로

지금의 종로구 익선동 자리에 있던 마을 ‘익동’의 앞글자 ‘익'과 한성부 중부 ‘정선방’의 ‘선’자를 따 이름을 지은 익선동. 1914년 동명을 만들 때 ‘예전보다 더 좋은'이라는 뜻으로 붙인 이름이라는 주장도 있다. 1920년대엔 주택난을 해결하기 위해 조성된 한옥단지로 국민들의 삶의 터전이 되어주었고, 7~80년대엔 고위 관리직들을 접대하는 ‘요정 정치’의 중심지이기도 했다. 요즘은 100년 된 기와집마다 독특한 매력을 발산하는 핫 플레이스로 떠올라 젊은이들까지 즐겨 찾는 곳이 되었다.

다시 쓰는 역사책_제2편 익선동 최초의 한옥 주택단지, 정치 1번가에서 뉴트로의 성지로-1

<익선동 전경>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한옥마을

다시 쓰는 역사책_제2편 익선동 최초의 한옥 주택단지, 정치 1번가에서 뉴트로의 성지로-2

<종로3가 4번출구 전경>

지금까지 서울에 남아 있는 한옥마을은 익선동, 서촌, 북촌, 남산골 등이다. 1920년대 독립운동가 정세권 선생이 개발한 도시형 한옥 단지인 익선동은 그중에서도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한다. 지하철 종로 3가역 4번 출구 맞은편에 자리 잡고 있는 이곳엔 현재 약 110여 채 정도의 한옥이 남아있으며, 일부 한옥에는 여전히 주민들이 거주하고 있고 일부는 식당, 카페, 상점 등으로 개조됐다.

독립운동가 정세권은 건물을 짓는 건축가이자 도시를 새롭게 기획했던 개발자다. 그는 조선시대에 옥상에 정원을 만들 만큼 혁신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선구자였다. 옥상에 정원을 만드는 것은 조선시대까지만 해도 우리나라의 건축과 인테리어 역사상 찾아볼 수 없는 혁신적인 양식이다.
그는 왜 익선동을 한옥 주택 단지로 개발하게 된 것일까?

다음 스팟을 보시려면 위의 이미지 숫자를 순서대로 눌러주세요.

글, 사진
공서연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19-04-25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