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술이술술

퇴우이선생진적첩(退尤二先生眞蹟帖)

미술이 술술 퇴우이선생진적첩, 조선시대 최고의 가치를 담다 퇴계, 우암 글씨에 겸재의 산수화까지 진귀한 14면의 서화첩 미술이 술술 퇴우이선생진적첩, 조선시대 최고의 가치를 담다 퇴계, 우암 글씨에 겸재의 산수화까지 진귀한 14면의 서화첩

퇴계 이황과 우암 송시열의 자필 초본, 겸재 정선의 그림을 수록한
<퇴우이선생진적(退尤二先生眞蹟帖)>은
우리 선조들의 정신적 가치관을 이해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다.
‘퇴계와 우암 두 스승의 참된 자취를 모은 문서’로 전해져 왔으며,
34억 원에 거래되어 고미술품 거래가 중 최고가를 기록한 작품이기도 하다.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영상 재생이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 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본 콘텐츠는 역사적 사건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 미술이 술술 퇴우이선생진적첩-1
  • 미술이 술술 퇴우이선생진적첩-2
  • 미술이 술술 퇴우이선생진적첩-3
  • 미술이 술술 퇴우이선생진적첩-4

# 작품의 소개

  • 1. 퇴우이선생진적첩

    퇴우이선생진적첩은 우리 선조들의 정신적 가치관을 이해할 수 있는 글과 그림을 모아 놓은 14면의 서화첩입니다. 퇴우이선생진적첩 제목에 쓰인 퇴우는 퇴계 이황과 우암 송시열을 뜻하는데, 퇴계 이황의 친필 저술인 <회암서절요 서>와 우암 송시열의 발문 두 편, 조선 후기의 화가 겸재 정선의 손끝에서 탄생한 네 폭의 기록화 등을 포함하고 있죠.

  • 2. 보물 제585호

    이 서화첩에 담긴 글과 그림들은 누가 어떤 이유에서 언제부터 모았는지까지 상세히 기록돼 있습니다. 특히 수록작인 겸재 정선의 작품은 누구의 집에 있다가 누구의 집으로 옮겨졌는지까지 그 과정을 고스란히 살펴볼 수 있습니다. 때문에 역사적 위상과 문화사적 위치, 실경 산수화풍 등을 갖추었다는 이유로 1975년 보물 585호로 지정된 아주 귀한 작품입니다.

  • 3. 겸재 정선의 기록화: 계상정거도

    겸재라는 그의 호는 겸손한 선비라는 뜻을 지니고 있습니다. 당시의 국토순례, 지금으로 말하면 국내여행이 유행을 했는데, 형편상 순례를 떠나지 못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산수화가 유행하기 시작합니다. 이러한 문화의 흐름 속에서 진경산수화의 화법을 완성한 화가가 바로 겸재 정선이죠. 지폐 천원의 뒷면에 보이는 그림이 <계상정거도>입니다. 그의 산수화 가운데 가장 회화적으로 성공한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미술이 술술 퇴우이선생진적첩-5

# 경매 비하인드

퇴우이선생진적첩이 경매시장에 나왔던 2012년 미술계는 발칵 뒤집혔습니다. 당시에만 해도 국가 지정 보물이 경매시장에 나온 건 처음이었기 때문이죠. 이 작품의 등장으로 미술시장의 품격이 올라갔다는 말도 나오게 됩니다. 경매 낙찰가는 얼마 정도였을까요? 퇴우이선생진적첩은 34억에 거래되며 당시 고미술품 거래가 중 최고가를 기록했습니다.

천원짜리 지폐에 그려져 있던 그림의 정체,
그리고 각종 글과 그림을 모아 둔 독특한 형태의 서화첩
<퇴우이선생진적>에 대해 알아보고
미술품 경매 시장에서 이 작품이 가지는 의미를 되돌아봤습니다.
다음 시간엔 더 재미있고 흥미로운 주제로 다시 찾아올게요.
미술이 술술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다음 시간에 만나요!

손이천

손이천 경매사

고미술품에 대한 소개와 함께 경매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는 미술품 경매사
  • 케이 옥션 홍보실장
  • MBC <무한도전> 무도드림 경매 진행
  • OtvN <어쩌다어른> 출연
  • MBC <나혼자산다> 헨리편, 헨리 바이올린 자선 경매 진행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19-07-15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