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탐방 길라잡이

유관순 열사의 발자취를 따라서

영화로 돌아보기_제3편 영화 항거의 울림과 함께 따라가 보는 유관순 열사 구국의 길
영화로 돌아보기_제3편 영화 항거의 울림과 함께 따라가 보는 유관순 열사 구국의 길
병천 생가, 탑골공원, 서대문형무소까지 소녀의 발자취를 따라서

3.1절 100주년을 맞이하여 2019년 2월에 개봉한 영화 <항거>는 유관순 열사의 투옥부터 생을 마감하기까지의 시간을 담담하게 담아낸다. 영화의 배경이 된 천안의 유관순 열사의 생가, 3.1 운동이 시작된 탑골공원, 그리고 유관순 열사가 생을 마감한 서대문형무소까지 가슴 아픈 소녀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당시의 상황을 느껴보자.

역사탐방 길라잡이 유관순 열사의 발자취를 따라서-1

<영화 항거 포스터>

작은 초가집, 소녀 유관순 꿈을 키우다.

역사탐방 길라잡이 유관순 열사의 발자취를 따라서-2

<유관순 열사 생가의 입구와 정면 모습>

충청남도 천안시 병천면으로 향했다. 구불구불 굽이진 길을 따라 도착한 마을. 커다란 소나무가 반기듯 맞아주고 그 뒤로 작은 초가집이 자리하고있다. 이곳은 1919년 4월 1일 만세운동 당시 일본 경찰들에 의해 전소되었다가 1991년 정부에 의해 복원 정비된 유관순 열사의 생가이다.

역사탐방 길라잡이 유관순 열사의 발자취를 따라서-3
역사탐방 길라잡이 유관순 열사의 발자취를 따라서-4

<유관순 열사 생가와 마당에 꽂힌 태극기>

유관순 열사는 미국에서 온 샤프 선교사의 도움으로 이화학당에 편입학하게 된다. 그러던 중 일본은 만세운동의 여파로 휴교령을 내리게 되고, 열사는 고향으로 돌아오게 된다. 경성복심법원 재판 기록문에 의하면, 이때 열사는 집에서 태극기를 제작하였다고 한다. 그렇게 어린 소녀는 고향에서 독립운동 계획을 세우며 원대한 꿈을 키웠다. 마당에 꽂힌 작은 태극기는 보는 사람들의 가슴을 먹먹하게 한다.

역사탐방 길라잡이 유관순 열사의 발자취를 따라서-5
역사탐방 길라잡이 유관순 열사의 발자취를 따라서-6

<유관순 열사 생가 관리사와 매봉교회 그리고 유관순 열사 생가 비문>

유관순 열사 생가 옆으로는 생가 관리사와 매봉교회 그리고 유관순 열사 생가 비문이 자리한다. 한옥의 구조를 갖춘 생가 관리사는 1977년 정부가 열사의 가족에게 생가지를 관리하도록 거처지를 마련해준 곳이다. 열사의 남동생인 유인석 씨의 가족이 거주하였으나 현재는 비어 있는 상태. 생가 관리사 뒤로는 열사가 다녔던 매봉교회가, 생가 오른편에는 생가 비문이 자리하고 있는데 비문을 자세히 살펴보면 열사의 일대기가 간략하게 요약돼 있다.

다음 스팟을 보시려면 위의 이미지 숫자를 순서대로 눌러주세요.

글, 사진
공서연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19-07-25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