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술이술술

살바토르 문디

미술이 술술 남자 모나리자로 불리는 살바토르 문디의 긴 여행 덧칠과 가필을 벗겨내고 복원된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숨겨진 작품 미술이 술술 남자 모나리자로 불리는 살바토르 문디의 긴 여행 덧칠과 가필을 벗겨내고 복원된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숨겨진 작품

어떤 작품이 제일 비싸게 팔렸을까?”
미술품 이야기를 하다 보면 이런 궁금증이 생기기 마련입니다.
미술품 가격을 결정하는 요인과 변수가 많기에
최고가가 될지 아니면 전보다 떨어질지에 대해 예측하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여기, 모든 사람의 예측을 뛰어넘었던 작품을 소개하려 합니다.
불과 6만 6천 원에 불과했던 작품, <살바토르 문디>를 만나 볼까요?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영상 재생이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 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본 콘텐츠는 역사적 사건을 기반으로 만들어졌으며,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 미술이 술술 살바토르 문디-1
  • 미술이 술술 살바토르 문디-2
  • 미술이 술술 살바토르 문디-3
  • 미술이 술술 살바토르 문디-4

#작품의 소개

  • 1. <살바토르 문디>

    살바토르 문디(Salvator Mundi)’는 세상을 구원하는 자, 즉 구세주라는 뜻입니다. 오른손 두 손가락은 축복을 내리는 제스처를 취하고 있고, 왼손에는 세상과 우주를 상징하는 투명한 구슬을 쥐고 있습니다. 축복을 내리는 이 손가락 모양은 르네상스 시대의 다른 그리스도 그림에서도 종종 등장하는 자세입니다.

    이 작품은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특유의 스푸마토 기법으로 그린 작품으로, 그의 대표작인 모나리자를 연상시키는 분위기 때문에 ‘남자 모나리자’라는 별명으로 미술계뿐 아니라 세계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스푸마토 기법(sfumato): ‘연기와 같은’의 뜻으로, 윤곽선을 번지듯 그려 부드럽고 신비한 효과가 나는 명암법.

  • 2. <살바토르 문디>의 여정

    1958년 미국 소더비 경매에서 판매된 <살바토르 문디>의 가격은 얼마일까요? 놀랍게도 단돈 45파운드. 한화로 약 6만 6,000원에 불과합니다. 그의 스타일을 모방한 다른 화가의 작품으로 오해를 받았기에 가능했던 일입니다.

    이후 행방을 감춘 <살바토르 문디>는 2005년 미국 아트 딜러 협회 컨소시엄에서 약 1만 달러(약 1천 100만 원)에 팔립니다. 당시 아트 딜러 협회는 이 그림이 레오나르도의 진품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발표했으며, 이후 6년의 복원 작업을 거친 뒤 2011년 다빈치의 작품으로 인정받아 영국 런던 내셔널 갤러리에 처음 전시됩니다.

    2013년 이 작품은 러시아 컬렉터 드미트리 리볼로블레프에게 1억 2천만 달러(약 1천 4백억 원)에 팔립니다. 리볼로볼레프는 러시아의 신흥 재벌로, AS 모나코의 구단주입니다. 그는 4년 후 2017년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 이 작품을 내놓게 됩니다. 이 작품은 진품 판정 이후에도 진위 여부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어 왔음에도, 세계 최대의 경매 회사 크리스티를 통해 4억 5,030만 달러(약 4,939억 3,407만 원)에 낙찰됐습니다. 4년 만에 구매한 가격의 4배가 된 것이죠.

    이 현존하는 최고가의 미술품을 가진 소유주는 누구일까요? 개인은 아니고, 바로 아랍에미리트연합입니다. 아부다비 정부로부터 공식 확인되었습니다. 사우디 왕자가 중간 역할을 했다고 알려졌죠.

  • 3. <살바토르 문디>는 왜 그렇게 비싸게 팔렸나?

    불과 60년 전만 해도 7만 원이 안 되는 금액으로 거래되던 작품이 무려 5천억 원에 팔렸습니다. 왜 이렇게 비싸게 팔렸을까요? <살바토르 문디>는 현존하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그림 16점 중에서 유일하게 개인이 소유한 작품이자, 그 유명한 <모나리자>와 같은 시기에 그린 작품이라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기 때문입니다.

미술이 술술 살바토르 문디-5

# 경매 비하인드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살바토르 문디>가 팔리기 전 최고가로 경매된 작품은 무엇일까요? 바로 피카소의 <알제의 여인들>입니다. 2015년 5월 미국 크리스티 경매에서 약 1967억 원에 거래되어 큰 화제가 되었는데요. <살바토르 문디>는 불과 2년 만에 2배 이상으로 높게 거래되어 최고가 작품의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그 다음은 어느 화가의 어떤 작품이 차지할까요?
상상해 보는 것도 재미있는 일이 될 것 같습니다.

루브르 아부다비에서 <살바토르 문디>를 만나 볼 날을 기대하며
미술이 술술 오늘은 이만 여기서 마칩니다.
다음 시간에 만나요!

손이천

손이천 경매사

고미술품에 대한 소개와 함께 경매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는 미술품 경매사
  • 케이 옥션 홍보실장
  • MBC <무한도전> 무도드림 경매 진행
  • OtvN <어쩌다어른> 출연
  • MBC <나혼자산다> 헨리편, 헨리 바이올린 자선 경매 진행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19-09-10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