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화문 읽거느 새단장 기념 이벤트 2016.01-18~02.29광화문 읽거느 새단장 기념 이벤트 2016.01-18~02.29

고전의 지혜

지혜의 여신이 도착한 항구, 나폴리

지혜의 여신이 도착한 항구, 나폴리 지혜의 여신이 도착한 항구, 나폴리
지혜의 여신이 도착한 항구, 나폴리

여기 신화 속 인물이 등장하는 그림이 있다.
상체는 사람, 하체는 말의 모습을 한 켄타로우스의 머리를
큰 창을 든 지혜의 여신 아테나가 붙잡고 있는 그림이다.

작품의 제목은 <팔라스와 켄타로우스>. 피렌체 출신의 화가 보티첼리의 대표작 중 하나로,
피렌체의 운명을 결정지었던 1478년의 긴박한 순간을 기록하고 있다.
과연 이 작품에는 어떤 이야기가 숨겨져 있는 것일까?

지혜의 여신이 도착한 항구, 나폴리
  • 이동통신망을 이용하여 영상을 보시면 별도의 데이터 통화료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네트워크 상황에 따라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영상 재생이 안 될 경우 FAQ > 멀티미디어 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지혜의 여신이 도착한 항구, 나폴리 지혜의 여신이 도착한 항구, 나폴리
  • 두오모 성당에서 벌어진 습격사건

    1478년 4월, 당시 피렌체는 공화국 체제의 도시국가였지만 실질적으론 메디치 가문이 지배하고 있었다. 메디치 가문의 대표였던 로렌초와 그의 동생 줄리아노는 부활절 미사를 드리기 위해 두오모 성당에 도착했다. 형제가 고개를 숙이고 기도를 하는 순간, 숨어있던 자객들이 칼을 꺼내 습격했다. 동생인 줄리아노는 온 몸에 칼을 찔려 그 자리에서 바로 죽었지만, 형인 로렌초는 다행히 목에 상처만 입은 채 성당 안쪽에 있는 방으로 대피해 목숨을 건졌다. 습격으로 인해 성당 내부는 아비규환이 되었고, 자객들은 혼란을 틈타 성당을 빠져나갔다.

  • 분노한 시민들, 복수를 감행하다

    피렌체를 발칵 뒤집히게 만들었던 이 살인극은 메디치 가문과 번번이 마찰을 빚었던 파치 가문과, 조카에게 피렌체를 넘겨주고 싶었던 욕심 많은 교황 식스투스 4세의 합작품이었다. 로렌초와 줄리아노 형제를 암살하고 혼란해진 틈을 타서 피렌체를 차지하려는 음모를 꾸몄던 것이다. 습격 소식을 듣고 광분한 피렌체의 시민들은 무기를 가지고 나와 주동자를 색출하기 시작했다. 로렌초가 부상당한 몸을 이끌고 나와 사사로운 복수를 하지 말라고 당부했지만 흥분한 시민들은 파치 가문과 교황이 보낸 성직자 등 무려 80여 명이 넘는 사람들을 처형했다.

  • 죽음을 각오하고 적진으로 향한 로렌초

    이 소식을 들은 교황 식스투스 4세는 성직자의 죽음을 핑계 삼아 로렌초와 피렌체 전체를 파문하고, 피렌체의 라이벌이었던 로마, 나폴리, 시에나 등을 자기 편으로 끌어들여 피렌체 지역을 공격한다. 교황 연합군이 한꺼번에 거센 공격을 해오자 피렌체는 패배를 거듭하면서 점점 영토를 잃게 된다. 피렌체마저 함락될 위기를 맞게 된 로렌초는 목숨을 건 모험을 선택하는데, 바로 적국인 나폴리의 왕 페란테를 직접 만나 설득하기로 결심한 것이다. 은밀하게 피렌체를 빠져나온 로렌초는 위협을 무릅쓰고 적진을 찾아가 무려 3개월 동안이나 나폴리의 왕 페란테를 설득한 끝에 평화조약을 체결했고, 이로 인해 피렌체는 전쟁을 끝내고 평화를 되찾게 된다.

  • 보티첼리의 그림으로 만나는 ‘파치 음모’

    흔히 ‘파치 음모’라 불리는 이 역사적인 사건을 그림에 담기로 결심한 사람이 있었으니, 그가 바로 피렌체 출신의 화가 보티첼리였다. 메디치 가문의 화가였던 필리포 리피로부터 그림을 배운 후 로렌초의 후원을 받으며 화가로 활동하고 있던 그는 사실주의를 벗어난 독자적인 화풍을 완성한 인물이다. 보티첼리는 파치 음모를 그리기 위해 신화 속의 인물을 소환하는데, 사악하고 욕심 많은 파치 가문과 교황은 성질이 난폭하고 욕망이 가득한 ‘켄타로우스’로, 지혜와 용기로 평화를 되찾은 로렌초는 지혜의 여신 ‘아테네’의 모습으로 표현한다. 그리고 배경에는 배를 타고 나폴리로 향하는 로렌초의 모습을 담아 자신의 의도를 명확하게 드러낸 작품 <팔라스와 켄타로우스>를 완성한다.

여행 정보

  • 산타 루치아 항구 Porto di Santa Lucia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산타 루치아 항구 Porto di Santa Lucia

    로마와 밀라노에 이은 이탈리아 제3의 도시이자, 남부 이탈리아의 정치적 중심지였던 나폴리의 항구다. 정식 명식은 나폴리 항구(Porto di Napoli)지만, 남쪽 해안가의 지역명인 ‘산타 루치아’라는 이름으로 더 유명하다. 크루즈, 페리, 화물선 등 수많은 선박이 부두에 정박해 있고, 이곳에서 페리를 이용해 소렌토나 카프리 섬으로 이동하는 여행객이 많다. 치안이 다소 좋지 않은 기차역보다는 항구 근처에 숙소를 정하고, 항구 서쪽의 해안가 산책을 추천한다.
  • 누오보 성 Castel Nuovo

    이미지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누오보 성 Castel Nuovo

    나폴리 항구에 인접해 있으며, 5개의 탑으로 이루어진 중세시대 성으로 나폴리의 랜드마크 중 하나로 꼽힌다. 시칠리아 섬과 나폴리 일대를 지배했던 카를루 1세가 나폴리로 수도를 천도하면서 새로운 성의 건축을 지시해 1279년에 건설이 시작되었다. 이후 증축 및 보강되어 지금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건물 안으로 들어가면 천장이 꽃 모양으로 꾸며진 ‘남작들의 방(sala dei Baroni)’을 볼 수 있다. 이 방은 나폴리의 왕 페란테가 반역을 모의하던 남작들을 축제를 이유로 초대하여 처형한 곳으로 유명하다.
  • | 본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받는 저작물입니다.
  • | 본 콘텐츠는 사전 동의 없이 상업적 무단복제와 수정, 캡처 후 배포 도용을 절대 금합니다.
작성일
2021-10-19

소셜 댓글

SNS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하시면 해당 SNS와 동시에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URL 공유시 전체 선택하여 복사하세요.